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행정처분(제조업무정지 3개월)을 받은 아미노산 보급용 주사제 '아미타피주'와 관련해, 지난해 12월부터 자진회수를 진행해 완료했으며 현재는 단종된 상태라고 5일 밝혔다.

광동제약은 에 위탁해 생산했던 아미파티주의 아세틸시스테인 함량 부적합을 지난해 인지한 뒤, 식약처에 회수계획서를 제출했다. 이후 자진회수 절차에 돌입해 올 2월 17일 회수를 완료했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품목은 회수 및 폐기가 완료돼 시중에는 없는 상태"라며 "생산업체를 변경해 새로운 품목으로 유통 중이며, 위탁사 관리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동제약은 현재 '아미파티백주'를 공급 중이다. 공급업체 평가·모니터링 확대 및 평가기준 보강 등을 통해 한층 엄격한 위탁사 관리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이번 행정 처분에 대해 "식약처의 처분을 충실히 이행하고 향후 재발 방지에도 힘쓸 것"이라고 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