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5일 에 대해 'FcRn' 시장에서 최고 약(Best-in-class)의 지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7000원을 유지했다.

한올바이오의 'HL161(IMVT-1401)'을 기술도입했던 미국 협력사 이뮤노반트는 한올의 후속물질 'IMVT-1402'의 개발 및 임상 진입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기존 계약에 포함된 조건이었다는 설명이다.

IMVT-1401의 물질특허는 2035년 만료되고, IMVT-1402는 2042년까지 보호된다. 두 약물을 통해 FcRn 시장에서 Best-in-class를 지속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또 IMVT-1402는 IMVT-1401의 콜레스테롤 수치 상승 부작용의 원인으로 꼽혔던 알부민 결합 구조를 변경했다. 이로써 경쟁사 아제넥스 대비 시장이 작아질 우려를 개선했다는 판단이다.
이뮤노반트, 한올 후속물질 임상 계획 발표…"시장 선점 가능"
IMVT-1402은 680mg 투여 시 자가항체(IgG) 감소율이 약 80%까지 가능하다고 이뮤노반트는 언급했다. 아제넥스의 비브가르트는 감소율이 IMVT-1401 380mg 투여와 비슷한 60% 수준이다. 때문에 80% 수준의 IgG 감소는 IMVT-1402 680mg 용량만 가능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부작용 우려 없는 FcRn 항체는 아제넥스와 이뮤노반트 뿐이라, 높은 진입장벽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IMVT-1401·1402의 경쟁력으로는 피하주사 제형으로 개발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아제넥스는 지난달 비브가르트 피하주사 제형을 중증근무력증에 대해서만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허가를 신청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후 주가가 급락했다. 아제넥스는 각 적응증마다 피하주사 임상을 따로 진행하고 있다. 이뮤노반트는 초기부터 피하주사로 개발하기 때문에 유효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엄민용 연구원은 "IMVT-1402의 원숭이 대상 유효성 및 부작용 테스트 결과가 굉장히 고무적"이라며 "2042년까지 특허를 보호받는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뮤노반트는 IMVT-1401과 IMVT-1402로 총 19개 적응증에 대한 가능성을 전했다. 휴미라의 적응증인 류머티즘 관절염, 건선 등에도 진입할 수 있다고 했다. IMVT-1402는 내년 상반기 임상 1상에 진입하고, 하반기 첫 결과를 공개할 것으로 보여 예상보다 빠른 후기 임상 진입이 기대된다는 판단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