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토큰2049는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최됐다. / 사진=이지영 기자
올해 토큰2049는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최됐다. / 사진=이지영 기자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리 인상과 '루나(Luna) 사태'로 인해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의 침체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일명 '크립토 윈터(Crypto Winter)'다.

그러나 크립토 윈터 한복판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블록체인 행사 '토큰2049'에서는 침체를 느낄 수 없었다. 오히려 세계 각국에서 모인 가상자산 업계 관계자들은 낮아진 시세에도 아랑곳 않고 동분서주하고 있었다.

토큰2049는 전 세계 가상자산 생태계를 이끄는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교류하는 글로벌 웹3 콘퍼런스로 매년 싱가포르와 런던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큰2049는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최됐다.
싱가포르서 '한국 블록체인' 저력 알리다
토큰2049에서 올해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한국 블록체인'의 활약이었다. 특히 위메이드는 이번 행사에서 행사장 내 최대 규모의 부스를 세우고 공식 네트워크 파티, 기자간담회 등도 함께 진행하며 국내 블록체인 대표주자로서의 저력을 알렸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토큰2049서 발표하고 있다. / 사진=이지영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토큰2049서 발표하고 있다. / 사진=이지영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행사 첫날인 지난달 28일 기조 강연자로 나서 이달 출시될 위믹스 3.0과 함께 새롭게 선보일 스테이블 코인인 '위믹스 달러'에 대해 소개했다. 또 이어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블록체인이 산업화하는 시작점에서 세계적인 기업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굉장히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국내 게임사인 컴투스 역시 토큰2049를 통해 향후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이규창 컴투스USA 대표는 행사 둘째 날인 지난달 29일 세션을 통해 "블록체인 메인넷들을 연결하는 브릿지 서비스인 '웜홀'이 엑슬플라를 지원할 것"이라며 "애니모카브랜즈, 코스모스테이션, 덱스랩 등 40개 밸리데이터들과 함께 메인넷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엑스플라는 컴투스가 지난 8월 출범한 새로운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으로, 기존 C2X 플랫폼을 대신한다.

또 주기영 크립토퀀트 대표와 데이비드 신(David shin) 클레이튼 글로벌 어댑션 총괄도 토큰2049 패널 토론에 참여하며 온체인데이터와 메타버스 등에 대해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가 토큰2049에 차린 부스에서 자사 가상자산 환전 플랫폼 '체인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지영 기자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가 토큰2049에 차린 부스에서 자사 가상자산 환전 플랫폼 '체인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지영 기자
부스를 통한 참여도 이어졌다. 체인파트너스와 하루인베스트 등은 이번 행사 현장에 전시 부스를 마련, 각 사의 서비스를 글로벌 관계자들에게 선보였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전 세계 각국 관계자들이 많이 모여 다양성이 확보된 행사라는 점에서 긍정적 효과를 기대한다"며 "부스에 참여한 회사 중 전문화된 팀들이 많아 크립토 산업이 굉장히 성장했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국내 대기업 및 제도권 벤처캐피탈(VC) 관계자들도 행사장을 누비며 다양한 관심을 보였다. 삼성전자와 NC소프트, 삼성넥스트,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의 관계자들은 "블록체인과 웹3 산업의 트렌드와 동향을 살피고 통찰을 얻어가기 위해 행사에 참여했다"고 입 모아 말했다.
위메이드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차임즈에서 토큰2049 네트워킹 이벤트 'WECONNECT'를 개최했다. /사진=이지영 기자
위메이드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차임즈에서 토큰2049 네트워킹 이벤트 'WECONNECT'를 개최했다. /사진=이지영 기자
크립토 윈터·루나 사태에도 "위축은 없다"
토큰2049에서 만난 국내외 업계 관계자들은 "낮아진 시세에도 시장이 위축되었다는 분위기는 느낄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 국내 블록체인 기술사 대표는 "토큰2049에 참여하면서 크립토윈터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며 "관계자들과 소통하며 베어마켓(약세장)에 대한 의견은 주고받았지만, 윈터까지는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시장을 극복하자는 분위기보다는 어차피 지나갈 시기라는 긍정적인 평가들이 압도적이었다"며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견은 줄어들고, 확신이 늘어났다는 걸 대부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토큰2049 행사장 내 나스닥 부스 앞에 글로벌 관계자들이 몰려있다. 사진=이지영 기자
토큰2049 행사장 내 나스닥 부스 앞에 글로벌 관계자들이 몰려있다. 사진=이지영 기자
글로벌 블록체인 VC 관계자 또한 "행사 네트워킹 이벤트들을 보면 아직 크립토 윈터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뜨거운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며 "특히 행사가 열린 싱가포르는 전통 금융권에서 크립토 업계로 넘어온 분들이 많았다. 아직 많은 (제도권) 사람들이 가상자산에 흥미가 많음을 느꼈다"고 전했다.

표철민 대표 역시 "이번 행사에서 크립토 윈터와 루나 사태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전혀 받지 못했다. 한국 팀이라 이야기 해도 루나 사태에 대한 언급을 한 번도 못 들었다"며 "오히려 준비된 제품이라면 전 세계에서 충분히 많은 투자와 관심을 받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 웹3 펀드들이 큰 사이즈로 조성해놓고 좋은 스타트업을 찾고 있는 분위기"라며 "준비된 서비스라면 크립토 윈터와 상관없이 큰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번 행사를 지난 2018년 약세장과 비교하는 의견도 있었다. 싱가포르 블록체인 VC 관계자는 "베어(약세)장임에도 불구하고 토큰2049는 열띤 분위기였다"며 "하지만 각종 행사에 사람이 꽉꽉 들어차는 것을 보고는 지난 2018년이 생각났다. 즉, 아직 바닥이 아니라는 이야기"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약세장에서는 다음 (상승)사이클이 올까 반신반의 하는 모습과, 시장이 없어질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이번에는 모두 '겨울을 견디고 다음 사이클을 대비하자'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jeeyoung@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