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13세대 코어 프로세서 공개…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장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이 27일(현지시간) PC용 프로세서 신제품 13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공개했다.

인텔은 이날 오전 미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본사에서 '2022 인텔 이노베이션' 행사를 열고 개발 코드명 '랩터 레이크'(Raptor Lake) 제품군을 발표했다.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는 플래그십 제품 '코어 i9-13900K'에 대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칩"이라고 소개했다.



코어 i9-13900K는 최대 24코어(P코어 8개, E코어 16개)로 32개 작업(스레드)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프로세서다. 처리 속도는 1초당 최대 5.8GHz다.

인텔 칩은 11세대까지는 고성능 작업을 담당하는 P코어(performance core)만 탑재했으나, 12세대부터는 저성능 작업을 하는 E코어(efficiency core)를 결합한 형태로 설계됐다.



인텔은 코어 i9-13900K를 비롯해 오버클록(정해진 이상의 기능을 내는 것)이 가능한 PC용 13세대 코어 프로세서 6종을 내달 10월 말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텔은 윈도11가 탑재된 노트북과 스마트폰 간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 사진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유니슨'(Unison) 기능을 선보였다.



인텔은 이와 함께 경쟁업체 엔비디아와 AMD를 겨냥해 비디오 게이머들을 위한 그래픽 카드도 공개했다. 인텔은 10여년 전 그래픽 카드를 개발하려고 했으나, 중단한 바 있다.



인텔은 그래픽 카드를 329달러(46만9천원)부터 시작하면서 가격경쟁력으로 승부를 걸려고 하고 있다. 이는 엔비디아가 지난주 공개한 차세대 그래픽 프로세서 1천599달러(228만1천원)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이날 행사에는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깜짝 등장'했다.

최 사장은 인텔의 유니슨 기능 시연을 위해 삼성디스플레이의 17인치 슬라이더블 PC용 디스플레이를 들고 무대에 나왔다.

최 사장은 "세계 최초의 17인치 PC용 슬라이딩 디스플레이를 발표한다"며 "이 기기는 더 큰 화면과 휴대성에 대한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