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에서 간암으로의 진행을 차단하는 유전자재조합 엑소좀 기반 치료제 개발 기술로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고 22일 밝혔다.

미국 간학회 공식 학술지인 ‘헤파톨로지’는 2018년 디옥시리보핵산(DNA)으로 이뤄진 그물 형태의 ‘호중구 세포외 덫(NETs)’이 지속적인 염증 반응 및 면역반응을 유도해 간 섬유화를 촉진시킨다고 보고했다. 이는 간경변 또는 간암을 유발한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NASH 환자와 간세포암(HCC) 환자의 NETs 지표 점수가 정상인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고 했다.

이번에 특허를 출원한 비엘의 기술은 NETs에 의해 유도되는 비정상적 염증 및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것이다. 체내의 NETs와 특이적으로 결합해 작용을 억제시키는 엑소좀 기반 기술이다.

비엘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엑소좀의 항염증 성분과 유전자재조합에 의한 표적(타겟팅) 효과를 이용하는 것”이라며 “기존 치료제와 차별화된 혁신신약 약물로 NASH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