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2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의 바이오 소재부품장비 분야 신규 연구개발과제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연구는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제작을 위한 세포내 메신저 리보핵산(mRNA) 전달 원천기술 및 장비 개발’이다. mRNA를 기반으로 한 키메릭항원수용체 자연살해(CAR-NK) 세포 치료제 제작 등 항암면역 세포치료제 제작 공정과 장비를 개발하는 과제다.

펨토바이오메드는 이번 과제를 통해 mRNA의 세포 내 전달 장비인 ‘셀샷(CellShot)’을 우수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GMP) 적용이 가능한 단계(레벨)로 완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항암면역 세포치료제의 연구개발과 제작, 임상을 위한 장비로 상용화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으로 3년 간 총 47억원 규모의 사업비 중 약 24억원을 지원받는다.

셀샷은 체외에서 바이러스를 사용하지 않고 mRNA 등 원하는 유전물질을 목표하는 세포 내로 직접 전달하는 기술이다.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제작에 필수적인 유전물질의 전달 공정을 개선해, 안정성 및 경제성의 확보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국내 최초 세포내 mRNA 직접전달 기술로 글로벌 ‘Non-Viral’ 장비보다 우수한 효율을 확보하고 있다고 했다.

펨토바이오메드 관계자는 “유전물질 전달 기술 및 장비를 GMP 적용이 가능한 레벨로 완성하면 국내 세포치료제 개발사들이 기존에 해외로 지불하던 기술료를 절감할 수 있다”며 “세포치료제 개발활동을 지원해 국내 세포유전자치료제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