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모빌리티 혁신기술. 사진=KT제공
]KT AI 모빌리티 혁신기술. 사진=KT제공
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분 교환을 통해 '혈맹'을 맺고 모바일·모빌리티 연합군을 결성한다.

KT는 7일 현대자동차그룹과 7500억원 규모의 지분 교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KT는 약 7500억원 규모의 자사주(지분 7.7%)를 자사주(지분 1.04%·약 4456억원 규모)와 현대모비스 자사주(지분 1.46%·약 3003억원)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상호 지분을 취득하게 된다.

양사의 지분 교환은 미래 모빌리티 사업 확대의 일환이다. 자율주행과 UAM(도심형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해 모바일과 모빌리티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계산이다.

회사 관계자는 "양사는 지분 교환 결정은 중장기적으로 사업 제휴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협업 실행력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