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와 제넥신·한독 본사 사진(왼쪽부터)
에이비엘바이오와 제넥신·한독 본사 사진(왼쪽부터)
의 이중항체 면역항암제 ‘ABL111’(TJ-CD4B)의 중국 임상 1상 진행상황이 새롭게 공개됐다. 16명 투약이 완료됐고, 현재 총 8개 중 6번째 코호트(환자군)에 진입한 상태다.

에이비엘바이오의 협력사인 아이맵 바이오파마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ABL111로 글로벌 제약사와의 협력(partnership deals)을 추진하고 있다고도 했다.

‘GX-H9’로 내년 4분기 중국 신약허가(BLA)를 신청한다고도 발표했다. GX-H9는 이 개발 중인 차세대 지속형 성장호르몬 제제다. 아이맵은 2015년 GX-H9의 중국 내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사들였다. 현재 중국 3상 중으로 내년 3분기 최종 결과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ABL111, 8mg 코호트 진입
ABL111은 에이비엘의 ‘그랩바디-T’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이중항체 면역항암제다. T세포를 자극하는 수용체인 ‘4-1BB’ 및 위암과 췌장암에 과발현돼 있는 ‘클라우딘18.2’ 항원을 동시에 표적한다. 클라우딘18.2 발현 암에 대해 선택적으로 T세포를 활성화시켜 부작용이 적을 것이란 기대다.

ABL111은 현재 미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 1상 중이다. 지난해 3월 미국에서 1상을 승인받은 데 이어, 같은해 12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1상을 허가받으며 글로벌 다기관 임상에 들어가게 됐다. 클라우딘18.2가 주로 발현한다고 알려진 위암과 위식도접합암, 식도선암, 췌장암 등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된다. 올 3월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위암 치료제로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

아이맵이 진행하고 있는 중국 1상은 용량증량 방식으로 진행된다. 위암 및 위식도 접합부 암, 식도선암, 췌관선암 환자들이 피험자로 선정됐다.

임상시험 등록 사이트인 클리니컬 트라이얼즈에 따르면 이번 용량증량 시험은 8개 코호트로 진행된다. 코호트별로 2주마다 한 번씩 몸무게 1kg당 8개의 용량(0.1mg, 0.3mg, 1mg, 3mg, 5mg, 8mg, 12mg, 15mg)을 투여한다. 1차 평가지표는 28일간의 용량제한독성(DLT) 및 마지막 투여 후 최대 100일간의 부작용(AEs) 중증도 및 발생률이다. 이번 임상을 통해 아이맵은 ABL111의 최대내약용량(MTD)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 2분기 실적발표에서 아이맵은 현재 ABL111이 DLT 없이 8mg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2분기 기준 5개 용량의 코호트 시험이 완료됐고, 16명의 피험자에게 약이 투약됐다. 안전성과 관련해 2등급 이상 치료 관련 이상반응(TRAE) 또는 DLT는 보고되지 않았다. 아이맵은 지난 7월 1상 첫 환자 투약을 시작했다.

아이맵 측은 “TJ-CD4B(ABL111)에 대한 잠재적인 글로벌 협력(파트너십) 거래를 시도하고 있다”고 했다.
제넥신 성장호르몬, 이르면 내년 中 허가신청 목표
제넥신의 GX-H9로는 내년 신약허가신청(BLA)이 목표다. 내년 3분기 중국 3상 최종결과 확보 후 4분기나 2024년 1분기에 신청할 수 있을 것이란 예상이다. 아이맵은 지난해 11월 중국 대형 제약사인 점프캔 파마슈티칼과 GX-H9 상업화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아이맵은 “점프캔과 긴밀히 협력해 제품 출시 및 후속 현지 제조 계획을 마련했다”며 “향후 점프캔은 GX-H9의 새로운 적응증 개발도 담당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이맵은 2015년 제넥신으로부터 GX-H9의 중국 내 개발 및 제조, 상업화 권리를 이전받았다. GX-H9은 소아 및 성인 성장호르몬 결핍증(PGHD) 치료제로 제넥신이 한독과 공동 개발하고 있다. 아이맵은 중국 내 PGHD 환자를 약 3만4000명으로 보고 있다.

GX-H9의 중국 3상 환자 모집은 지난 5월 완료됐다. 이번 3상은 소아 PGHD 환자 168명을 대상으로 다기관, 무작위, 공개 시험(오픈 라벨)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 중국에서 판매 중인 1일 1회 투여 성장호르몬 제제인 노보노디스크의 ‘노디트로핀’ 대비 성장률과 안전성 및 약동학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도희 기자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