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지노믹스, 굿닥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협력 협약
는 굿닥과 진단기술 및 정보기술(IT)을 활용한 사업협력을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분자진단 기술과 유전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건강관리(헬스케어) 플랫폼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다양한 신규 사업 개발 기회를 모색하고자 진행됐다.

양사는 진단 및 유전체 데이터 접근성을 강화하고, 데이터 기반 건강관리 습관 형성 등 고객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또 진단 및 유전체 데이터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개인건강기록(PHR) 서비스를 구축한다. 이와 함께 생활기록(라이프 로그) 및 유전체 데이터를 융합해, 개개인에 최적화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랩지노믹스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선다고 했다. 유전체분석과 건강 데이터 서비스를 결합한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다양한 헬스케어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진승현 랩지노믹스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가 진단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진단서비스를 쉽고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임진석 굿닥 대표는 “국내 진단 및 유전 기술 경쟁력의 진일보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굿닥은 높은 접근성과 정확도로 개선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