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자회사 뉴지랩테라퓨틱스가 개발하고 있는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탈레트렉티닙’의 국내 임상 2상에서 75%의 부분관해(PR)를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2상은 서울아산병원과 화순 전남대병원에서 진행하고 있다. 6주 이상 약물을 투약한 참여 환자 4명 중 3명에게서 부분관해를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이 결과는 기존 항암제에 반응하지 않거나 내성이 생긴 2차 치료군을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 확인됐다고 회사는 전했다.

회사는 지난 6월 탈레트렉티닙의 임상 대상을 기존 2차 치료제 투약군에 이어 1차 치료제 투약군으로 확대해, 1·2차 치료제로 변경 승인 받았다. 향후 진행될 1차 치료제 투약군 대상 임상에서 더욱 증대된 효능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탈레트렉티닙은 글로벌 임상에서도 1차 치료군에서 완전관해 2건을 확인하는 등 치료효과를 확인했다. 미국 안허트테라퓨틱스는 올해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탈레트렉티닙의 글로벌 2상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탈레트렉티닙은 완전관해 2건을 확인했다. 또 1차 치료제 투약군과 2차 치료제 투약군에서 각각 객관적 반응률(ORR)은 92.5%, 50.0%였다. 뇌 전이 병변이 있는 환자에서도 ORR이 91.7%를 달성했다.

이는 동일한 적응증을 대상으로 하는 화이자 1차 치료제 ‘잴코리’(성분명 크리조티닙)의 승인 당시 ORR 73%를 웃도는 수치란 설명이다. 로슈의 ‘로즐리트렉’(성분명 엔트렉티닙)의 ORR 78%보다도 우수하다고 했다.

뉴지랩테라퓨틱스는 향후 2상에서 30% 이상의 환자 데이터가 축적되면 추가로 공식적인 중간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뉴지랩파마 관계자는 “이번 국내 2상 결과는 신체적 기능이 저하되고 예후가 좋지 않은 2차 치료군을 대상으로 한 데이터”라며 “특히 6주 이상 임상투약이 진행된 환자들에게서 관찰된 증상 호전이기 때문에 더욱 고무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