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247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5억원으로 흑자전환했으며, 순이익은 75억원으로 186%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파생상품평가 이익으로 금융수익이 증가함에 따라 순이익에 영향을 줬다"며 " 의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 또한 크게 증가해 이번 실적에 큰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코아스템의 자회사 켐온의 상반기 매출은 239억원으로 7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약 200% 늘어난 68억원이었다.

코아스템은 켐온을 흡수합병할 계획이다. 합병 후에는 시총 약 3800억원, 연간 매출 약 45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