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 해커톤 '정션' 아시아대회, 19일 부산서 개막
부산시는 유럽 최대 해커톤 '정션(Junction)'의 아시아 대회가 19일부터 사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고 18일 밝혔다.

해커톤은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참여자들이 팀을 꾸려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행사다.

이번 대회에 국내외 청년 1천100여 명이 신청했고, 예비심사를 통과한 22개국 청년 310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대학생 151명, 고교생 19명, 프리랜서·취업준비생·창업가 39명, 직장인 85명으로 구성됐다.

싱가포르 등 21개국에서 69명이 참가한다.

총 1천만원 상당의 상금이 걸린 본선 대회 최종 우승팀은 핀란드 정션 참가 자격과 항공료를 받는다.

우수한 한 팀에는 부산빅데이터혁신센터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술을 상품화하거나 창업할 기회를 준다.

마이크로소프트 코리아, 아마존 웹 서비시스, 메타버스 플랫폼 '젭(ZEP)', 블록체인 기업 '체인엡시스' 등이 발제 기관으로 참여한다.

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비롯한 국내 4대 과학기술원과 아산나눔재단, 디캠프, AB180 등 18개 기관 및 단체가 후원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