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은 2022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621억7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작년 2분기 매출보다 39% 증가한 규모로, 역대 최고 매출이다. 영업이익도 역대 최대인 142억5000만원을 냈다. 전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률은 22.9%였다.

2분기 실적을 이끈 건 ‘클라리티II’ ‘라셈드 울트라’ ‘할리우드 스펙트라’ ‘루트로닉 지니어스’ ‘피코플러스’ ‘더마브이’ ‘아큐핏’ 등 주력 제품군의 국내외 판매 호조 덕분이라고 했다. 가격과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증가하며 평균 판매 가격도 상향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인한 긍정적 효과도 반영됐다.

루트로닉은 올 상반기에 국내외에서 활발한 대면 영업·마케팅 활동을 재개했다. 한국 및 아시아태평양(APAC)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LIKE(Lutronic Invites Key Experts) 심포지엄 2022’와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개최한 ‘유럽 심포지엄’, 미국 도시별 세미나 등을 진행했다.

또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미용성형학회(IMCAS), 미국레이저의학회(ASLMS) 등에도 참여했다.

루트로닉은 생산능력 향상을 위한 공장 증축을 앞두고 있다. 오는 12월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본사 유휴지 내 신규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2024년 완공이 목표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