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이사회 안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설립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본격적인 ESG 경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ESG위원회는 회사 ESG 경영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란 설명이다. 환경 사회 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지속가능경영 전략을 수립하고 ESG 경영의 방향성을 검토한다. ESG위원회 위원 전원을 사외이사로 구성해 위원회 운영의 독립성을 확보했다고도 했다.

셀트리온은 ESG위원회 설립에 앞서 지난 4월 지속가능경영실 산하의 ESG추진팀을 신설했다. 또 전담조직(TF)을 구성해 ESG 경영 추진 거버넌스(지배구조) 체계를 마련해 왔다. 이번 위원회 설립으로 거버넌스 체계가 완성된 만큼 ESG 경영에도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현재 셀트리온은 ESG 경영 진단을 위한 자체 종합지표를 구축하고 ESG 현황 진단 및 개선과제도출을 진행 중이다.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ESG 경영을 지속 보완한다는 구상이다. 내년부터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한다.

회사 관계자는 “수준 높은 ESG 경영을 하도록 자체 역량 강화에 더 힘을 쏟을 계획”이라며 “향후 꾸준한 ESG 평가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대표 지속가능경영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2020년부터 ISO 9001(품질경영시스템), ISO 14001(환경경영시스템), ISO 45001(안전보건경영시스템), ISO 37001(반부패경영시스템), ISO 22301(사업연속성경영시스템) 등 5개의 국제표준 인증을 취득했다.

이도희 기자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