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사옥 전경 [사진=NHN]
NHN 사옥 전경 [사진=NHN]
네이버와 카카오를 필두로 정보기술(IT) 업계가 자유로운 형태의 근무체제를 운영하는 가운데 도 임직원의 근무 자율성을 높이기 위해 집중근무시간을 폐지하고 오프데이를 신설하는 등 새로운 근무체제를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NHN은 기존에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하던 집중근무시간(코어타임)을 폐지한다. 구성원 간 협업 시스템의 고도화가 이뤄진 상황에서 근무 자유도를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휴식을 스스로 설계할 수 있는 '오프데이' 제도도 신설된다. 월 근로시간 내에서 업무가 많거나 집중이 잘 될 때 몰입해 일하고, 업무 스케줄이 여유롭거나 컨디션이 안 좋을 때는 오프데이를 지정해 쉬는 시스템이다. 가령 한 주에 10시간씩 4일 근무로 계획하면 하루 쉴 수 있도록 했다.

근무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퍼플타임 제도'는 새로운 근무체제에서 더욱 확대돼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 사이에 최소 근무시간 제한 없이 자유롭게 업무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 기존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 사이에서 조율 가능했었다.

아울러 NHN은 매주 금요일엔 직원들이 원하는 곳 어디에서나 일할 수 있는 원격근무 '마이오피스' 제도도 병행한다.

이번 근무체제 개편은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를 운영하는 계열사 NHN 페이코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정우진 NHN 대표는 "구성원의 자율과 책임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더 나은 근무제도를 위해 임직원들과 함께 고민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