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세계임상화학회(IFCC)'에 설치된 GC부스 현장 사진 / 사진 제공=GC녹십자
'제24회 세계임상화학회(IFCC)'에 설치된 GC부스 현장 사진 / 사진 제공=GC녹십자
GC녹십자는 계열사 및 GC녹십자의료재단이 ‘제24회 세계임상화학회(IFCC Seoul 2022)’에 국내 유일 ‘플래티넘 스폰서’로 참여했다고 8일 밝혔다.

GC녹십자의료재단 GC GC지놈은 이번 학회에서 ‘GC부스’ 및 학술세미나를 운영했다. 이를 통해 회사의 진단검사 서비스를 소개했다. 판로 개척 및 해외 진출 등의 성과도 거뒀다는 설명이다.

GC녹십자의료재단은 행사 기간 유럽 및 동남아시아 3개 협력사와 글로벌 진단검사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 헝가리 홀드인베스트, 보스니아 폴리크리니카 아트리움, 태국 방콕 메디컬 레브러토리다. 재단은 홀드인베스트와의 계약을 통해 유럽 기업에 진단검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방콕 메디컬 레브러토리와의 계약을 통해선 동남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

GC지놈은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국가에서 신규 거래 기회를 확보했다고 했다.

GC부스는 ‘건강한 삶으로의 여행(Journey to Healthy Life)’을 주제로 일괄(원스톱) 진단검사 서비스를 소개했다. 학회 기간 500여명의 참가자가 방문했다. 또 GC녹십자의료재단의 검사실 내부를 3차원(3D) 가상현실로 관람할 수 있게 했다. GC녹십자엠에스의 개인용 체외 진단 제품인 ‘GCare LIPID’ 체험 기회도 제공했다.

각 사는 학술 세미나도 개최했다. GC녹십자의료재단은 ‘코로나 시대 이후의 진단검사 시장’이라는 주제로 해외 및 국내 유명 인사를 초청해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6명의 연사들은 세계 지역별 시장의 변화 예측, 코로나19 이후 진단검사 시장의 전반적인 흐름 예측 등을 주제로 토론했다. 120여명의 전문가 및 의료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이은희 GC녹십자의료재단 이사장은 “이번 학회를 통해 글로벌 진단검사 브랜드로서 입지를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