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웹 UI 개편…30일 U+콕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출시
LG유플러스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U+콕' 이용고객 50만명 돌파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U+콕'을 이용한 고객이 50만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U+콕은 빅데이터로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을 제안하는 웹 쇼핑 플랫폼이다.

이용자들이 자주 구매하는 상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받아볼 수 있도록 '정기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U+콕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이날 기준으로 50만명을 넘어섰다.

상품을 2회 이상 구매한 고객 비율은 50%에 달한다.

서비스 이용자가 급증함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지난달 모바일 웹사이트 사용자환경(UI)을 개편했고 이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고객의 행동이력 데이터를 추가로 수집·분석해 상품 구매패턴·선호도에 대한 예측 정확성을 높일 방침이다.

김태훈 LG유플러스 광고사업단장(상무)은 "인공지능(AI) 추천 알고리즘으로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최저가 고퀄리티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U+콕' 이용고객 50만명 돌파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