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만능줄기세포(iPSC) 기술 기반 세포치료제 개발사 페이트 테라퓨틱스(32.90 -8.76%)가 일본 제약사 오노 파마슈티컬스와의 협력을 확대한다. 2018년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한 뒤 4년 만이다.

페이트는 오노와의 공동개발 협력을 확대한다고 28일(미국 시간) 발표했다. 이번 협력 확대로 페이트는 오노로부터 고형암 표적 도메인을 새롭게 제공받으며, 키메릭항원수용체 NK세포(CAR-NK) 후보물질을 신규 개발하기로 했다.

2018년 계약에서는 오노로부터 제공받은 고형암 표적 도메인을 이용해 CAR-T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하는 것이 페이트의 과제였다. 오노는 페이트가 개발한 후보물질에 대한 글로벌 사업권의 우선인수권도 가졌다. 제조 권한은 페이트에 있으며, 오노로부터 최대 8억8500만달러(약 1조1448억원)를 수령할 수 있다.

이번 확대 협력안 발표 이후 금액의 변동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美 페이트, 늘어나는 기술료에도 주가는 연일 하락…이유는?
기술료는 증가세, 주가는 하락세
페이트는 오노 외에도 존슨앤드존슨(167.57 +0.89%)의 자회사 얀센과의 협력 등을 통해 단계별기술료(마일스톤) 등을 수령하고 있다. 매년 증가세다. 올 1분기 1841만달러(약 238억원)를 받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령한 1114만달러(144억원)에 비해 65.3% 증가한 수치다.

기술료 수입 증가와 달리 주가는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2021년 1월 13일 최고가 117.4달러를 기록한 후 꾸준히 하락해 24.74달러까지 내려왔다. 이는 페이트가 보여준 동종 CAR-NK 치료제 후보물질의 임상 결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페이트는 작년 12월 미국 혈액학회(ASH)에서 'CD19'과 'CD20'을 표적하는 동종 CAR-NK 치료제 후보물질 'FT596'의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FT596 투여로 암세포가 사라지는 완전관해(CR)가 나타났지만, 4.1개월(단독요법) 또는 4.6개월(리툭시맙 병용) 이후 암이 재발했다.

노바티스가 출시한 자가 CAR-T 치료제 킴리아는 허가임상 ‘ELIANA’에 참여한 환자 79명 중 62%가 24개월 후에도 암이 재발하지 않았다. 길리어드의 자가 CAR-T 치료제 예스카타도 투약 환자들을 추적조사한 ‘ZUMA-1’ 연구에서 27.1개월(중앙값) 동안 39% 환자가 완전관해 상태를 유지했다.

FT596은 3억개 이상을 투여한 고용량 환자군에서 80%의 완전관해를 달성해 주목받았다. 환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세포를 이용한 동종 유래라는 점에서 기대감은 더 컸다. 동종이면 선제적 대량 생산 등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4~5개월 만에 암이 재발한다는 결과를 내놔 실망감을 줬다는 평가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