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코로나19 흡입형 혼합(칵테일) 항체치료제의 임상 3상 및 상업화 준비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병원성이 약한 오미크론 변이로 코로나19 항체치료제에 대한 사업성이 낮아졌다는 판단에서다.

셀트리온은 오미크론 변이 이후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코로나19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전략을 변경한다고 28일 밝혔다.

회사는 흡입형 항체치료제의 1상을 완료하고,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CT-P63’을 추가한 흡입형 칵테일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글로벌 3상을 루마니아 등 일부 국가에서 승인받았다.

다만 최근 들어 코로나19의 풍토병(엔데믹) 전환이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글로벌 규제기관들이 요구하는 3상의 환자 규모가 예상보다 커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사업 타당성이 적을 것으로 셀트리온은 판단했다.

또 규제기관들이 긴급승인과 같은 ‘패스트트랙’ 절차를 지양하는 등 임상 환경이 까다로워지고 있다고 했다. 급변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흡입형 칵테일 항체치료제의 임상 및 상업화 준비를 중단하기로 했다.

회사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부터 구축해온 코로나19 대응 칵테일 후보항체에 대한 관리와 연구 및 평가는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과 먹는(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의 개발 플랫폼 연구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발생 직후부터 개발에 착수해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하고 국내외에 공급했다”며 “엔데믹 전환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방향을 재정비하고, 현재 임상 및 허가를 앞두고 있는 다양한 후보물질의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