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에서 1호 ‘FcRn’ 저해제의 탄생 가능성이 커졌다.

아젠엑스( )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비브가르트(성분명 에프가티지모드)가 유럽 의약품청(EMA) 산하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전신중증근무력증(gMG) 치료제로 승인 권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유럽 집행위원회(EC)는 CHMP의 의견을 참고해, 권고 이후 약 60일 이내에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승인될 경우 비브가르트는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리히텐슈타인 등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에서 판매가 가능해진다.

비브가르트는 지난해 12월 미국의 문턱을 넘으며 ‘세계 최초 FcRn 저해제’라는 이름(타이틀)을 얻었다. 비브가르트의 성공적인 세계 데뷔가 다른 FcRn 저해제 개발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관측이다.
글로벌 3상서 1차지표 충족
gMG는 ‘면역글로불린G(IgG)’이 신경과 근육 간 신호전달을 방해해 근육 약화를 유발하는 희귀 만성 자가면역질환이다. 심할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다. 중증근무력증(MG) 환자의 약 85%가 24개월 이내에 gMG로 진행된다는 게 아젠엑스의 설명이다. 비브가르트는 IgG의 수용체인 FcRn을 차단하는 기전의 신약이다.

아젠엑스는 이번 신약 신청과 함께 글로벌 3상 시험 결과를 제출했다. 무작위, 이중 맹검, 위약 대조 방식으로 시험 기간은 총 26주였다. 북미 유럽 일본에서 총 167명의 전신 중증근무력증 성인 환자가 참여했다. 환자는 비브가르트 투약군 또는 위약군에 일대 일로 무작위 배정됐다.

1차 평가지표는 비브가르트와 위약 치료군 간 ‘중증근무력증으로 인한 일상생활수행능력 척도(MG-ADL)’에 대한 반응 환자의 비율이었다. 반응 환자는 MG-ADL 척도가 최소 2점 감소한 환자로 설정됐다. 치료 후의 반응 환자 비율은 투약군과 위약군이 각각 68%대 30%로 나타나 투약군에서 더 높은 개선도를 보였다. p값은 0.0001 미만이었다. 통상 p값이 0.05 미만일 경우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했다고 본다.

‘정량적 중증근무력증 척도(QMG)’에 대한 반응 환자 비율은 투약군과 위약군이 63%대 14%로 더 큰 차이를 보였다. p값은 0.0001이었다. QMG 반응 환자는 같은 기간 QMG 척도에서 최소 3점 감소를 보인 환자로 정의됐다.

가장 빈번하게 보고된 이상반응은 상기도 감염이었다. 발생 환자 비율은 투약군 10.7%와 위약군 4.8%였다. 요로 감염 발생률은 9.5%대 4.8%로 모두 임상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었다.국내 기업 중에선 한올바이오파마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인 ‘HL161’을 보유하고 있다. 2017년 HL161의 글로벌 권리(중국 제외)를 이전받은 미국 는 이달 초 갑상선안질환(TED)과 중증근무력증으로 올해 미국 임상 3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중 중증근무력증 3상은 이르면 이달 돌입해 2024년 주요결과(톱라인)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HL161은 앞서 진행한 전신중증근무력증 환자 대상 미국 임상 2상과 중국 임상 2상에서 위약 대비 MG-ADL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을 입증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아젠엑스와 같은 적응증인 중증근무력증에 대해 투약 편의성을 높여 승부한다는 계획이다. 피하주사(SC) 제형으로 개발돼 정맥주사(IV) 투여 방식의 비브가르트 대비 편리할 것이란 기대다.

갑상선안병증(TED)으로는 혁신신약(First-in-class)을 노린다. 갑상선안병증은 안구 근육 섬유화 및 지방 축적으로 안구가 돌출되는 병이다. 올 하반기에 임상을 시작해 2025년 상반기께 톱라인을 확보할 것으로 이뮤노반트는 보고 있다.

이도희 기자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