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헌 대표 인터뷰
키트루다와 옵디보 등으로 대표되는 면역항암제는 암 치료의 대세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전체 암 환자의 20~30%에서만 효과를 보인다는 한계가 있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