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체외진단 의료기기 전문업체인 에임을 인수한다고 31일 밝혔다.

에임은 지난해에 매출 1668억원과 영업이익 422억원, 올 1분기에 매출 969억원을 기록한 비상장 우량기업이란 설명이다. HLB생명과학은 에임 전체 주식 10만주를 979억원에 인수한다. 에임 최대주주들은 이 중 450억원을 향후 HLB생명과학이 발행 예정인 전환사채(CB)로받기로 했다. 이들은 HLB생명과학의 주요 주주로서 경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인수절차가 완료되면 에임은 HLB생명과학의 100% 자회사가 된다.

에임은 조용호 대표가 2011년 경기도 화성시에 설립한 회사다. 감염증 진단에 필요한 검체 채취기, 혈액샘플 수집장치 등 체외진단 의료기기를 제조 및 판매한다.

진단 의료기의 금형부터 사출성형, 조립 등 제품 생산을 위한 전체 공정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애보트진단과 등이 주요 고객사다. HLB의 헬스케어사업부가 에임에 의료용 면봉 등을 납품하고 있어, 두 회사 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대용 HLB생명과학 이사는 "HLB생명과학은 리보세라닙의 한국 판권과 일본 및 유럽 지역의 일부 수익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며 "리보세라닙의 상업화가 가시화되고 있고, 동물용 항암제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어 미래가치를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 가치가 미래의 기대감에만 의존하는 면은 개선해야 할 부분"이라며 "에임 인수를 통해 안정적인 현금창출원을 확보함은 물론 사업구조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성장축을 마련했다"고 했다.

HLB생명과학은 HLB와 별개로, 치료제가 없는 반려동물 유선암을 적응증으로 한 리보세라닙의 동물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최근 세포주기(Cell Cycle)를 억제해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기전의 항암 후보물질을 도입했다. 뇌전증 및 항암 치료를 위한 의료용 대마 '헴프' 개발에도 나섰다.

한용해 HLB생명과학 대표는 "신약과 헬스케어 부문 모두에서 괄목한 성과를 보임으로써 HLB생명과학의 시장 가치에 부응할 것"이라며 "올해가 종합 신약·바이오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