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대상 기업으로 기업공개(IPO)를 앞둔 바이오 기업보다 초기 기업을 더 선호하게 된 것은 최근 국내 벤처투자업계의 대세적인 흐름이다. 세계적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유통시장의 상장기업 주가가 전반적으로 크게 하락했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는 미국 또한 마찬가지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