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보제약
사진=경보제약
은 27일 파로스젠이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후보 MPD-1의 위탁 개발·생산(CDMO)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계약을 맺는 자리에는 이득원 파로스젠 대표, MPD-1을 개발한 김상윤 서울아산병원 박사와 변영로 서울대 약대 교수, 경보제약의 김태영 대표와 황재택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이 참석했다.

계약에 따라 경보제약은 MPD-1의 공정 기술을 개발하고 임상시험에 사용될 시약을 생산해 파로스젠에 공급한다.

MPD-1은 암세포가 사멸할 때 방출하는 효소를 이용해 주변 암세포까지 사멸시키는 증폭 특성을 보이는 펩타이드 약물 복합체(PDC)라고 파로스젠은 설명했다.

김태영 대표는 “이번 CDMO 계약을 통해 MPD-1의 개발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