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 구조 몰라도 결합 억제 물질 발굴
[분석+]웰마커바이오가 손 잡은 英 아이소제니카...핵심 기술은?

치료반응 예측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 기반 신약개발 바이오벤처인 웰마커바이오가 영국 아이소제니카(Isogenica)와 공동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아이소제니카는 2000년에 설립된 영국 캐임브리지 소재 회사다. 생물학적으로 활성화된 펩타이드 단백질 항체를 발굴할 수 있는 'CIS(Cell-free In Vitro Display)'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웰마커바이오가 CIS 기술을 보유한 아이소제니카와 손 잡은 건 바이오마커 기반 후보물질(파이프라인) 중에서도 단백질 단백질 상호작용(PPI) 억제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PPI 억제제는 단백질 간 상호작용을 차단해 암세포의 성장과 전이를 저해하는 기전이다.

아이소제니카의 CIS 기술을 활용하면 상호작용을 억제하려는 대상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알지 못해도, 결합을 억제하는 물질을 발굴할 수 있다.

단백질 간 결합을 억제하려면 원래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알고, 이를 통해 결합 부위를 표적할 수 있어야 한다. CIS 기술은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아이소제니카의 플랫폼 기술을 적용하면 DNA 서열만으로 결합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에 비용과 시간이 절약된다. 3차원 구조가 밝혀지지 않은 단백질의 상호작용 억제에 활용될 수 있다.

진동훈 웰마커바이오 대표는 "정밀 의료, 맞춤형 항암제 개발로 회사의 연구개발(R&D) 전문성, 신뢰성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재영 기자 j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