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센티스 병용 임상
안지오랩(9,510 -0.73%)은 경구용 신생혈관성(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neovascular AMD) 치료제로 개발 중인 'ALS-L1023'의 임상 2상 주요결과(톱라인)를 26일 발표했다.

이번 임상은 ALS-L1023과 루센티스 병용투여와 루센티스에 위약을 투여한 군을 비교 평가해 ALS-L1023의 최적 투여 용량을 결정하고자 하는 2상이다.

삼성서울병원을 포함한 총 11개 대학병원에서 습성황반변성 환자 126명을 모집했다. 환자를 루센티스 0.5mg과 ALS-L1023 600mg 및 1200mg 병용투여군, 대조군(루센티스 0.5mg·위약)으로 나눴다. 12개월간 루센티스는 첫 3개월 동안 매월 1회, 그 이후부터는 재투여 기준에 따라 안구 내 투여했다. ALS-L1023은 1일 2회 경구 투여했고, 매월 방문 시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했다.

유효성은 계획에 맞게 시험을 완료한 'PPS' 대상자 총 95명(시험군1 33명, 시험군2 30명, 대조군 32명)에서, 안전성은 126명에서 봤다.

유효성 평가 결과 기저(베이스라인) 대비 임상시험용 의약품 투여 12개월 시점에서 3줄 이상(ETDRS 시력표의 15문자)의 시력 호전을 보인 대상자의 비율은 ALS-L1023 600mg군에서 46.15%, ALS-L1023 1200mg군에서 22.22%, 대조군에서 19.35%였다. 600mg군에서 대조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p=0.0342).

결절 맥락막혈관병증(PCV) 여부에 따른 소집단 분석 결과, ALS-L1023은 서양인에 많은 'Non-PCV' 환자에서 효과가 더욱 좋았다는 설명이다.

PCV 환자가 아닌(Non-PCV) 54명은 임상시험용 의약품 투여 12개월 시점에서 3줄 이상(15문자)의 시력 호전을 보인 대상자가 600mg군에서 56.25%, 1200mg군에서 20.00%, 대조군에서 22.22%였다. 600mg군에서 대조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p=0.0764)고 했다.

베이스라인 대비 12개월 시점의 최대 교정시력(BCVA) 변화량의 평균은 600mg군에서 11.58문자, 1200mg군에서 4.11문자, 대조군에서 7.23문자가 증가했다. 600mg군과 대조군에서 BCVA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늘었다. 600mg군은 대조군에 비해 4.35 글자가 개선됐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Non-PCV 대상자의 BCVA 변화량의 평균은 600mg군에서 14.44문자, 1200mg군에서 4.00문자, 대조군에서 5.22문자가 증가했다. 600mg군과 대조군에서 베이스라인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늘었으며, 600mg군에서 대조군 대비 9.22문자가 개선되었다.

이번 임상의 책임자인 강세웅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는 "이번 임상은 피험자 수가 그룹당 통계적 유의성을 보기에 충분하지 않았음에도, ALS-L1023 600mg 군에서 15문자(3줄) 이상의 시력 개선의 빈도가 유의하게 높았다"며 "특히 Non-PCV 환자군에서 600mg군은 투여 2개월부터 대조군에 비해 유의한 시력 개선 효과를 보이는 것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용량 증가에 따른 개선 효과는 확인되지 않았는데, 이는 ALS-L1023 1200mg군의 베이스라인 시력이 대조군에 비해 확연히 높아서 투여 후 시력개선의 폭이 작게 나타나는 현상 즉, 천장효과(ceiling effect)로 인한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했다.

임상 기간 동안 발생한 이상반응 및 약물 관련 이상반응은 치료군 간 큰 차이는 없었다고 했다. 사망을 초래한 이상반응, 중대한 이상반응 및 약물 이상반응은 발생하지 않았다. ALS-L1023의 내약성 및 안전성은 비교적 우수하다고 판단됐다.

안지오랩 관계자는 "기존 치료제에 ALS-L1023을 경구로 병용 투여함으로써 적은 안구 내 주사횟수에도 시력 호전을 확인했다"며 "이 결과를 근거로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향후 시험대상자 수를 늘린 임상시험을 통해 추가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