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트코리아 '래피드' 개발
"의료진 없이 로봇이 코로나 검체 채취"

바이오벤처 바이오트코리아가 코로나19 검체를 채취하는 로봇을 개발했다. 선별진료소, 공항 등에 의료진이 상주하지 않고도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는 기술이다.

장영준 바이오트코리아 대표(사진)는 검체채취 로봇 ‘래피드(RAPIDS)’의 임상에 나설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25일부터 임상 참가자를 모집한다.

코로나19 비인두 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에 사용하는 검체채취 면봉은 20㎝에 달하는 데다 콧속 깊은 곳(비인두)에 도달해야 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의료진이 직접 채취하고 있다. 장 대표는 “의료진 없이 24시간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로봇”이라고 했다.

바이오트코리아는 일반인 26명을 대상으로 전문가가 1회, 검체채취 로봇이 1회 각각 채취해 결과를 비교하는 임상시험을 할 계획이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