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10,250 +1.49%)은 'GLS-5310'의 코로나19 추가접종(부스터샷) 백신에 대한 미국 임상에서 첫 3명의 시험대상자에게 투여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GLS-5310은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DNA 백신이다.

이번 투여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과 아데노바이러스 전달체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에게 이뤄졌다. 이번 임상은 GLS-5310의 피내(ID) 및 비강내(IN) 투여를 모두 평가하고자, 미국 내 3개 기관에서 수행된다.

회사 관계자는 "비강내 접종은 점막 면역 반응을 유도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방지하는 중요한 투여 방법"이라며 "코 점막내 면역을 담당하는 'IgA' 항체의 형성을 통해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어 "GLS-5310은 코로나19 스파이크 항원뿐 아니라, 바이러스 복제 및 발병에 중요한 'ORF3a' 항원을 추가했다"며 "동물실험을 통해 GLS-5310을 흡인압력 접종 기기인 'Gene-Derm'으로 피내 접종한 결과, 피부 조직 손상 없이 강력한 면역반응을 보였다"고 했다.

진원생명과학은 지난해 10월 GLS-5310의 햄스터 공격감염 연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야생형 균주뿐 아니라, 베타 균주까지 감염을 예방함을 확인했다. 또 결합 억제 연구를 통해 야생형 균주에 맞서는 중화항체가 지속적으로 생성됨을 확인했고, 베타 균주에서는 중화항체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는 설명이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는 "이번 임상은 백신의 활용도를 높이는 매우 중요한 단계"라며 "GLS-5310은 전신 투여 시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된 비강 내 투여되는 최초의 백신"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