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항생제 감수성 신속진단키트인 '프로티아 AST DL001'과 아나필락시스 신속 현장진단키트 '프로티아 트립타제 래피드'에 대해 국내 허가를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프로티아 AST DL001은 미생물 감염질병 치료 시, 미생물에 대한 특정 항생제의 내성 유무를 진단하는 제품이다. 세계 최초로 전기용량 측정방식을 사용해 단 한번의 검사로 37종의 항생제 감수성을 진단한다는 설명이다. 8시간 이상 소요됐던 기존 검사와 달리 검사시간을 4시간으로 단축했다.

프로티아 트립타제 래피드는 단백질의 일종인 트립타제의 혈중 농도 측정한다. 이를 통해 아나필락시스를 의료 현장에서 진단할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아나필락시스는 급성이어서 진단시간이 중요하다. 그러나 전문 검사장비로 진단하기 때문에 통상 3시간 이상이 걸렸다. 프로테옴텍은 20분 만에 진단이 가능하다고 했다.

프로테옴텍 관계자는 "이 외에도 세계 최다 알레르기 진단키트인 '프로티아 알러지 Q 128M'의 품목허가가 진행되고 있다"며 "해당 제품들의 마케팅 강화를 통해 외형 확장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술성평가를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항생제 감수성 신속진단키트가 평가 제품 중 하나"라며 "이번 허가가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