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로봇 스타트업 에이치로보틱스, 미국 공략 속도
에이치로보틱스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메드텍 이노베이터 로드 투어(MedTech Innovator Road Tour)'에 원격재활 헬스케어 솔루션 '리블레스'를 출품했다고 20일 밝혔다.

2020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록을 마친 리블레스는 재활로봇과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기술을 결합했다. 의료기관은 물론, 가정에서도 재활 및 운동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에이치로보틱스는 이번 로드 투여 참여로 리블레스의 미국 공략 가속화를 기대 중이다. 메드텍 이노베이터는 의료 분야 글로벌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다. 의료 분야 스타트업과 글로벌 기업의 연결 고리를 마련해 기업에 조언 및 성장을 돕는다고 했다. 협력사로는 존슨앤드존슨(166.77 -0.48%) 덱스컴(87.53 -0.69%) 등이 있다.

보스턴에서 개최된 이번 로드 투어에는 1000곳 이상의 기업들이 지원했다. 그 중 22곳만이 메드텍 이노베이터의 선택을 받았다.

구익모 에이치로보틱스 대표는 "한국 기술의 세계적 수준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인류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