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디시에 타파스 흡수 합병
시너지 통해 게임·영상 등 확장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자사의 북미 콘텐츠 플랫폼인 타파스미디어와 래디시미디어를 합병한다. 두 회사가 보유한 콘텐츠를 영상, 게임 등으로 확장해 글로벌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19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타파스와 래디시는 18일(현지시간)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합병을 최종 결의했다. 존속법인인 래디시가 타파스를 흡수하는 형태다. 합병기일은 오는 8월 1일이다. 새 법인의 최고경영자(CEO)는 김창원 타파스 대표가 맡는다.

타파스와 래디시는 작년 5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인수한 콘텐츠 플랫폼이다. 타파스는 2012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한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이다. 래디시는 2016년 뉴욕에서 선보인 모바일 특화형 영문 소설 플랫폼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합병을 통해 타파스와 래디시가 북미에서 쌓은 스토리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북미 시장에서 노블코믹스 시스템을 강화한다. 노블코믹스는 인기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한 콘텐츠다. ‘나 혼자만 레벨업’ ‘사내 맞선’ 등이 대표적이다. 작품의 생명 주기를 늘리는 것은 물론 창작자의 수익도 높일 수 있다.

북미 콘텐츠산업과 결합해 게임, 애니메이션 등으로도 분야를 확장한다. ‘이태원 클라쓰’ ‘경이로운 소문’처럼 북미에서 웹툰의 영상화에 적극 나설 뿐만 아니라 오디오 콘텐츠, 메타버스 등 다양한 분야에 콘텐츠를 활용한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