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M 스튜디오 센터 이달 개관
축구장 32개 규모에 13개 동 갖춰

세트장 천장·벽면 '더 월'로 둘러
별도의 화면 합성 작업 필요 없어
메타버스·XR공연 등 활용 가능
CJ ENM이 경기 파주에 복합 콘텐츠 제작시설 ‘CJ ENM 스튜디오 센터’를 이달 말 연다. 삼성전자의 대형 마이크로 LED ‘더 월’이 센터 내 버추얼 스튜디오의 천장과 벽면을 둘렀다. 컴퓨터 그래픽 배경에 배우를 합성하는 대신 디스플레이를 배경으로 바로 촬영해 콘텐츠 제작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CJ ENM  제공

CJ ENM이 경기 파주에 복합 콘텐츠 제작시설 ‘CJ ENM 스튜디오 센터’를 이달 말 연다. 삼성전자의 대형 마이크로 LED ‘더 월’이 센터 내 버추얼 스튜디오의 천장과 벽면을 둘렀다. 컴퓨터 그래픽 배경에 배우를 합성하는 대신 디스플레이를 배경으로 바로 촬영해 콘텐츠 제작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CJ ENM 제공

CJ ENM이 경기 파주에 국내 최대 규모로 짓고 있는 복합 콘텐츠 제작시설 ‘CJ ENM 스튜디오 센터’가 이르면 이달 말 문을 연다. 첨단기술을 총동원한 매머드급 스튜디오가 운영을 시작하면 국내 기업들이 생산하는 영상 콘텐츠의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9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CJ ENM은 최근 CJ ENM 스튜디오 센터를 완공해 개관 채비를 하고 있다. 축구장 32개와 맞먹는 21만2883㎡ 규모로 콘텐츠 촬영, 전시·제작 공간 총 13개 동을 마련했다. 야외 촬영을 할 수 있는 오픈 세트장 규모만 해도 4만9586㎡에 이른다. CJ ENM 관계자는 “어떤 콘텐츠든 센터 안에서 ‘원스톱’으로 찍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센터 내 한 개 동은 버추얼 스튜디오로 만들었다. 가상 그래픽을 배경으로 콘텐츠를 촬영하는 곳이다. 촬영 세트 천장과 벽면에 삼성전자의 대형 마이크로 LED 스크린 ‘더 월’을 둘렀다. 메인 디스플레이는 폭이 약 20m, 높이는 7m가량이다. 주로 대규모 광고 디스플레이 등에 쓰이던 더 월을 스튜디오에 활용한 최초 사례다.

LED 패널을 배경에 활용하면 ‘그린 스크린’ 등 크로마키 기법을 쓸 필요가 없다. 촬영 단계부터 곧바로 특수 시각효과를 줄 수 있어서다. 우주를 배경으로 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배우와 우주 풍경을 따로 둔 뒤 합성하는 대신, LED 패널에 우주 화면을 송출해 이를 배경으로 곧바로 촬영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시설은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제작 생태계에도 상당한 도움이 될 전망이다. 복잡한 세트를 설치·철거하거나 외국 로케이션 촬영을 할 필요가 없어 콘텐츠 제작비를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영상에 특수효과를 입히기 위한 비용과 시간도 절약할 수 있다.

배우들이 연기 몰입도를 유지하기도 좋다. 배우가 초록색 천이 아니라 대본상 배경을 눈으로 보며 연기할 수 있어서다. 메타버스, 확장현실(XR) 공연 등 다양한 가상현실 기술 융합 콘텐츠를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더 월은 베젤(테두리)이 없는 모듈러 방식을 적용해 오목·볼록한 형태, S자 형태 등으로 설치할 수 있다. 배우 뒤편으로 오목하게 스크린을 두르면 직육면체 형식의 LED 스튜디오보다 훨씬 더 자연스러운 영상을 만들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실제와 똑같은 배경을 LED 디스플레이로 연출한다고 보면 된다”며 “화질과 밝기가 뛰어나 무아레(물결 무늬) 현상도 없다”고 설명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