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씨바이오 "무릎 연골 치료 ‘메가카티’ 효과 입증"
조직재생의학 전문기업 는 무릎관절 연골손상 치료 의료기기인 '메가카티'의 연골재생 효과를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메가카티는 세계 최초 인체조직 기반의 무릎관절 연골손상 치료 의료기기다. 인체에서 유래한 연골인 '초자연골'을 무세포화한 후 손상 부위에 직접 주입한다. 시술 후 무릎관절 연골을 즉시 보충해 통증을 빠르게 완화하고 손상 연골을 복구한다는 설명이다.

엘앤씨바이오는 퇴행성관절염 중증에 해당하는 'ICRS 등급' 3~4단계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메가카티를 투여했다. 시술 후 48주째에 연골 결손이 있던 부위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한 결과, 메가카티 시술을 받은 시험군은 'MOCART(무릎 연골 구조적 재생평가방법)' 점수가 '55.97±10.46'이었다. 메가카티를 시술하지 않고 미세천공술만 받은 대조군은 '42.95±17.39'였다. MOCART 점수가 높을수록 연골의 구조적 재생이 잘 이뤄지고 있다는 뜻이다.

엑스레이 촬영을 통해 무릎 연골의 결손 정도를 평가하는 'K-L그레이드에서'도 시험군이 대조군보다 연골 건강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 안전성 면에서 메가카티와 관련된 중대한 부작용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엘엔씨바이오는 이번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이환철 엘앤씨바이오 대표는 "메가카티의 뛰어난 연골 재생 효과가 확인된 만큼, 빠른 시일 내 출시해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하겠다"며 "중국과 미국 등에도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