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년생 도라지 대량 재배' 성공

특허 42건 등 R&D 100억 투자
日 누적수출 2500만弗 인기몰이
진주상의회장 "지역기업 돕겠다"
이영춘 장생도라지 회장 "토종 도라지로 세계인 건강 지켜줄 것"

“‘오래 묵은 도라지는 산삼보다 약효가 귀하다’는 말이 있죠. 세계 최초로 다년생 도라지 대량 재배법 개발에 성공해 도라지 건강기능식품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영춘 장생도라지 회장(62·사진)은 국내 손꼽히는 ‘도라지 전문가’다. 경남 진주에 본사를 둔 장생도라지는 20년 이상 자란 도라지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을 생산해 수출하는 농업 바이오벤처기업이다. 1995년 설립됐다. 지난해 매출 70억원을 올렸다.

일반 도라지의 수명은 보통 3년이다. 이 회장의 부친인 이성호 창업자는 도라지 수명을 7배 늘리는 데 성공했다. 16년간 매달린 끝에 도라지를 노지에서 20년 넘게 재배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회장은 “부친은 지병 때문에 쇠약했던 동네 아저씨가 산에서 오래 묵은 도라지를 캐 먹고 쾌유하는 모습을 본 뒤 장생도라지 재배 연구에 한평생을 바쳤다”고 했다. 부친의 노력은 정부에서도 인정받았다. 고등학교 국정 지리 교과서에 ‘도라지 하나로 세계를 제패했다’고 실렸다. 부친이 지역 농민들로 이뤄진 영농조합법인을 결성한 게 장생도라지의 시초다. 이 회사는 하동 함양 무주 남원 등 지리산 인근에 60만㎡ 규모 도라지 재배 밭을 확보하고 있다. 이 지역 농민들과 계약 재배하거나 직영하는 방식이다.

삼성테크윈에 근무하던 이 회장은 가업승계를 위해 경영에 뛰어들었다. 20여 년간 몸담은 삼성테크윈에서 익힌 생산공정, 제품화 시스템 등을 도입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하던 회사를 바꿔놨다. 도라지를 원료로 가공한 다양한 건강기능식품과 생활용품도 내놓았다. 부친이 입으로 전한 장생도라지의 효능을 지역 대학 연구팀과 손잡고 규명하는 노력도 기울였다. 과학적 근거를 통해 도라지의 가치를 입증했다. 도라지 관련 특허 42건을 취득하는 등 연구개발에만 100억원을 투자했다.

도라지의 주요 약리 성분은 사포닌이다. 20년 이상 자란 장생도라지는 일반 도라지에는 없는 여러 종류의 사포닌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이 회장은 “장생도라지는 일반 도라지에 비해 콜레스테롤 분해 기능은 12배, 간 기능 개선 효과는 8.5배, 면역 활성화 효과는 4.8배 높다”고 했다.

이 회사의 장생도라지 제품은 일본에서 인기몰이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일본 누적 수출액은 2500만달러(약 317억원) 규모”라고 했다.

올해 경남 하동에 제2 생산공장을 완공한다. 이곳에서 도라지뿐만 아니라 하동 지역 특산물인 배, 녹차, 매실 등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 회장은 지난해부터 진주상공회의소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역량 있는 지역 기업들의 혁신을 도와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사진 허문찬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