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하는 모습. /사진=김범준 기자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하는 모습. /사진=김범준 기자
는 보이스피싱에 악용되는 스마트폰 악성 어플리케이션(앱)의 설치를 차단하는 새로운 보안 솔루션을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공식 앱스토어 등 공인된 경로가 아닌 방식으로 설치되는 앱의 악성코드를 사전에 감지하고 사용자에게 알림을 제공한다. 보이스피싱에 악용된 이력이 확인된 앱의 설치를 차단하고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앱을 설치할 경우 경고 또는 차단 알림을 팝업으로 표시한다.

스마트폰 사용자는 출처 미확인 앱 목록을 확인하고 각 앱에 대한 제어 옵션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보안 솔루션을 적용한 뒤 설정모드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 항목'에서 '모두 허용 안 함'을 선택하면 출처 미상의 앱 설치를 원천 차단할 수도 있다.

해당 보안 솔루션은 상반기 중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S22 시리즈'(일반·플러스·울트라) 국내 이용자 대상으로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된다. 이후 순차적으로 원 UI 4.1 이상 소프트웨어(SW)가 들어간 갤럭시 스마트폰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신승원 삼성전자 MX사업부 시큐리티팀 상무는 "보이스피싱을 유도하는 악성 앱은 개인정보 유출뿐만 아니라 전화 가로채기에 활용되는 등 더욱 지능화된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며 "보안 위협을 최소화해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갤럭시 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