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보스톤에서 열린 ‘TIDES USA’ 학회에 참석해, ‘Spotlight Session’에서 주제 발표를 했다고 16일 밝혔다.

TIDES USA 학회는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펩타이드,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및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서 후보물질의 발굴 및 임상 개발, CMC, mRNA 백신의 제조, 유전자 편집 등 신약 개발의 전 영역을 다루는 세계 최대의 학회다.

이번 학회에서 양주성 에스티팜 바이오텍연구소장 겸 mRNA사업개발실장은 ‘mRNA CDMO: 올리고 CDMO사업의 노하우를 활용한 mRNA 플랫폼 기술의 개발(mRNA CDMO: How to Develop mRNA Platform Technology Using Know-how from the Oligonucleotide CDMO Business)’을 주제로 발표했다.

발표에서는 에스티팜 mRNA 플랫폼 기술의 경쟁력과 제2 올리고동 신축을 통한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생산 능력 증대 계획을 소개했다.

글로벌 제약사와의 협력 미팅도 진행했다. 에스티팜은 총 34개 기업과 미팅을 갖고 올리고 및 mRNA CDMO 사업 제휴를 논의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지난달까지 비알코올성지방간염, 만성 B형간염 등 6개의 신규 올리고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mRNA 관련 누적 수주금액이 250억원에 달하는 등 작년 11월 유럽 TIDES 학회 발표 이후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이번 글로벌 업체들과의 파트너링 미팅을 통해 올리고 및 mRNA CDMO와 관련한 다양한 사업제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에스티팜은 지난해 11월 올리고핵산치료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1500억원을 투입해 제2 올리고동 신축 및 생산설비 증설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5년 말 완공 예정이다. 완공되면 올리고핵산치료제 생산능력은 현재 2mole(연간 약 330kg~1톤)에서 14mole(연간 약 2.3톤~7톤)로 늘어난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