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은 지주회사인 이 올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159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21%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은 207억원으로 1% 증가에 그쳤다.

휴온스그룹은 핵심 사업회사인 휴온스와 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고 했다.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새롭게 출범한 휴온스메디텍과 보툴리눔 톡신 전문 기업인 휴온스바이오파마도 실적 상승을 뒷받침했다.
휴온스, 광고선전비·인건비 늘며 영업이익 14% 감소
휴온스의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늘어난 1159억원과 영업이익 11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6% 늘고 영업이익은 14% 줄었다.

건강기능식품을 포함한 뷰티웰빙사업부문은 매출이 26% 늘었다. 점안제 수주 물량이 확대되며 수탁생산사업 부문 매출은 19% 증가했다. 전문의약품사업은 해열제 소염제 진통제 수요가 많아진 영향으로 18% 성장했다.

영업이익 감소는 그룹 인력 구조 재편에 따른 부서 이동으로 인건비가 증가한 영향이란 설명이다.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 모델료와 신규 tv 광고 제작비 등 일시적인 광고선전비가 늘어난 점도 반영됐다.

휴메딕스는 1분기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 269억원과 영업이익 43억원을 냈다. 지난해 1분기보다 각각 24%, 63% 늘었다. 마스크 의무화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미용 수요가 증가하면서 필러와 보툴리눔 톡신 등의 사업과 점안제 위탁생산 사업이 각각 26%와 18% 증가했다.

휴온스메디텍 휴베나 휴온스바이오파마 등의 자회사들도 실적 성장에 기여했다. 지난 2월 출범한 휴온스메디텍은 1분기 매출 175억원을 달성했다. 휴베나와 휴온스바이오파마는 66억원과 43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휴온스글로벌 관계자는 “1분기에 주요 품목들의 제품군을 확장하며 새로운 고객층을 흡수하며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사업구조 고도화와 더불어 자회사 합병 절차가 오는 7월 마무리되는 만큼 하반기에는 수익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래 사업 책임질 세 축, 건기식·의료기기·헬스케어부자재
휴온스글로벌은 새 도약을 책임질 미래 전락 사업으로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헬스케어부자재 사업을 선택했다. 세 축을 중심으로 사업구조 고도화 및 경영효율화,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개편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모든 계열사에 전문경영인 체제도 도입한다.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글로벌 정세에 유연하고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함이다.

지난 1월에는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위해 휴온스네이처와 휴온스내츄럴의 합병법인 휴온스푸디언스를 출범했다. 이어 2월에는 휴온스메디케어와 휴온스메디컬을 합병한 휴온스메디텍을 신설했다. 오는 7월에는 휴엠앤씨가 휴베나를 흡수합병하며 헬스케어 종합 부자재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