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간 연구개발비 지원
세라노틱스, 이중항체 개발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

세라노틱스는 항암 이중항체 신약후보물질(TN-01A) 연구개발이 국가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 과제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세라노틱스는 TN-01A의 효능평가, 예비 독성평가, 제조공정(CMC) 등 후보물질 도출에 필요한 연구개발비를 2년 간 지원받게 된다. TN-01A은 세라노틱스가 보유한 완전 인간항체 집합체(라이브러리)에서 발굴한 첫 물질이다. 내부에서 보유한 항체 조작(엔지니어링) 기술을 이용해 제작됐다. TN-01A는 암세포와 면역억제성 물질을 동시에 제거하는 전략으로 개발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선정을 계기로 전임상 진입을 위한 최종 후보물질 도출과 전임상 준비를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며 "임상 신청과 기술수출에 필요한 데이터를 고려한 실험을 설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라노틱스는 2017년 10월 설립된 항체 전문 바이오 기업이다. 3종의 항체 라이브러리를 기반으로 자체 후보물질 4종과 공동연구 기반 후보물질 5종을 보유하고 있다. 내달 예정된 '2022 BIO 인터내셔널 콘벤션(2022 BIO USA)' 참가를 시작으로 해외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