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올 1분기에 시장 예상치(컨센서스)를 밑도는 실적을 냈다. 수액 신공장 가동 지연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데다, 신제품 출시에 따른 광고선전비가 늘면서다.

증권가는 10일 2분기부터 HK이노엔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케이캡’의 글로벌 진출이 본격화되면서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이 좋아질 것이란 분석이다.

HK이노엔은 1분기에 매출 1801억원, 영업이익 4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5%와 67.7% 감소한 수치다. 컨센서스인 매출 1882억원과 영업이익 103억원도 크게 밑돌았다.

아쉬운 실적은 수액 신공장 가동 준비에 따른 비용이 1분기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컨디션 스틱 및 미용 건강기능식품 신제품(아이세럼스틱, 코어핏다이어트) 출시에 따른 광고선전비도 늘었다.

오승택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수액 신공장 관련 감가상각에 의한 비용 18억원, 인력 충원을 포함한 고정비 30억원 등 약 50억원의 추가 비용이 반영됐다”며 “음료 및 건강기능식품(HB&B) 부문에서 신규 브랜드 마케팅 활동으로 20억원 수준의 추가 광고선전비가 반영됐다”고 말했다.
[분석+]HK이노엔, 1분기 실적 부진…이후 관건은 '케이캡'
2분기부터는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2분기에는 케이캡의 중국 품목허가 및 판매 개시에 따른 단계별기술료(마일스톤)가 반영되고, 케이캡 구강붕해정 매출도 반영될 것이란 예상이다.

오 연구원은 2022년 케이캡이 처방액 기준 1300억원, 매출 기준 1000억원 규모의 실적을 낼 것으로 추정했다. 케이캡은 올 1분기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71.3% 증가한 209억원의 국내 매출을 기록했다.

그는 “케이캡의 중국 마일스톤은 2분기, 미국 마일스톤은 3~4분기에 반영될 예정”이라며 “신규 출시한 구강붕해정의 비중에 따라 마진의 추가 상승도 기대한다”고 했다.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숙취해소제 ‘컨디션’ 매출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나경 흥국증권 연구원은 “컨디션의 국내 매출은 작년 1분기 85억원에서 올 1분기 110억원으로 29.1% 늘어, 리오프닝 수혜를 누리고 있다”며 “컨디션은 영업이익률이 20% 이상인 제품으로, 2분기부터 이익률 개선을 이끌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은 더 좋아질 것으로 봤다. 이 연구원은 “6월부터 수액제 신공장이 가동되면서 탄탄한 수요를 바탕으로 고정비를 커버할 것”이라며 “올해 광고선전비는 분기별로 비슷한 매출 대비 비중을 유지하겠으나, 고마진의 컨디션 매출 회복과 HB&B 비용 구조 개선, 케이캡 제품 구성 개선 효과 등으로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정현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케이캡의 미국 임상 3상 승인에 따른 마일스톤 인식과 두창 백신 매출의 반영으로 실적 개선 흐름이 뚜렷해질 것”이라고 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HK이노엔의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6.6%와 30.3% 증가한 8205억원과 65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