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마비앤에이치가 건강기능식품 제조 과정에서 버려지던 원료 찌꺼기를 친환경 비료로 개발한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최근 농업바이오업체 조이바이오와 한약재 부산물을 활용해 친환경 비료를 개발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ESG(환경·책임·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콜마비앤에이치는 면역기능 개선 효과가 있는 건강기능식품 헤모힘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한약재 원료의 부산물을 조이바이오에 공급하게 된다. 조이바이오는 이 부산물을 친환경 유기질 비료로 개발할 예정이다.

헤모힘은 한약재인 당귀와 천궁, 작약 등을 주원료로 쓴다. 제조 과정에서 생기는 부산물은 연간 1000t 이상이다. 이를 친환경 유기질 비료로 만들면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고 폐기 비용을 절감하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