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가 ‘카티스템’ 글로벌 진출의 포문을 열었다. 카티스템은 제대혈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로 만든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다. 2012년 국내에서 판매를 시작한 뒤, 지금까지 약 2만 회 이상의 시술이 이뤄졌다. 회사는 올해 일본의 임상 3상을 시작으로 말레이시아,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카티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