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단속서 적발…저가 제품 5만여개 수입해 2억원어치 판매
'잴 때마다 오차' 미인증 산소포화도측정기 판매 5곳 입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의료기기 인증이 없는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수입·판매한 업체 5곳을 형사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이 수입한 무인증 산소포화도 측정기는 5만여개, 판매액은 2억원에 달했다.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산소포화도 측정기는 혈액 내 산소량을 측정해 산소가 우리 몸에 적정히 공급되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의료기기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기기 인증을 받아야 의료용으로 쓸 수 있다.

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지난달 주요 인터넷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산소포화도 측정기 23개 제품을 집중 단속한 결과 식약처 인증 없이 코로나19 용도로 수입한 이들 업체를 적발했다.

이들은 식약처의 복잡한 의료기기 수입인증 절차를 피하고자 의료용이 아닌 레저용 명목으로 수입한 뒤 실제로는 의료기기 인증제품과 마찬가지로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산 저가 측정기는 개당 약 1천원에 수입된 제품이 대부분이었고, 성능 검증을 거치지 않다 보니 측정값이 불규칙하게 나오는 제품이 다수였다고 경찰단은 전했다.

검증되지 않은 산소포화도 측정기로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한글로 '의료기기'라고 표시된 제품을 구매하고, 인증번호와 모델명도 확인해야 한다.

인증 여부는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