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코로나19 백신 'GBP510', 성공적 3상 결과 확보"
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우수한 임상 3상 결과를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안전성 데이터를 추가 확보해 이달 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회사에 따르면 합성항원 방식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BP510'은 3상 분석 결과, 대조 백신 대비 우수한 면역 반응을 확인했다. GBP510은 빌앤드멜린다게이츠재단과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으로부터 지원받아, SK바이오사이언스와 미국 워싱턴대 약대 항원디자인연구소가 공동 개발했다. GSK의 면역증강제 'AS03'이 적용됐다.

3상은 고대 구로병원 등 국내 16개 임상 기관 및 태국 베트남 뉴질랜드 우크라이나 필리핀 등 해외 5개국에서 만 18세 이상 성인 403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면역원성 측면에서 대조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의 'Vaxzevria' 대비 GBP510(4주 간격 2회 접종)의 우위성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GBP510은 코로나19 감염성을 중화해 예방 효과를 유도하는 중화항체 분석에서 대조 백신 대비 중화항체를 월등하게 높였다고 했다. 또 임상 대상자 중 GBP510 접종 후 중화항체가 4배 이상 증가한 사람의 비율을 의미하는 항체전환율 역시 대조 백신에 비해 유의미하게 높았다. 안전성 데이터는 이달 중 확보할 예정이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GBP510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세계 방역의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고, 나아가 대한민국이 백신 주권 국가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