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외충격파 치료로 남성 갱년기를 치료할 수 있다는 내용의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배웅진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교수와 라자세카란 미 캘리포니아대 연구팀은 남성 갱년기 동물모델에서 저강도 체외충격파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팀은 정모세포와 남성호르몬이 억제된 갱년기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저강도 체외충격파를 주는 실험을 했다. 이를 통해 체외충격파 치료는 혈관 생성인자(VEGF) 발현량을 높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체외충격파 치료 후 동물 모델은 정자 운동성이 대조군보다 21.9~39.1% 개선됐다.

남성 갱년기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줄면서 성기능 장애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건강한 남성은 하루 5~7㎎의 테스토스테론을 생산한다. 남성호르몬 수치는 30대 후반부터 줄어 40대 후반에서 50대가 되면 갱년기 증상을 호소한다. 배 교수는 “저강도 체외충격파 치료가 남성 갱년기를 고치는 비침습적 치료법으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