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법이 진화하고 있다. 콧속 깊숙한 곳의 점막세포를 채취하는 방식뿐만 아니라 날숨, 타액(침) 등을 분석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도 개발됐다. 미국에선 음주 측정하듯 숨을 불어넣으면 감염 여부를 판별하는 기기가 사용승인을 받았다. 호흡 검사법은 암·폐질환 스크리닝 도구로도 개발되고 있다.
진화하는 코로나19 검사법
19일 진단업계에 따르면 날숨을 이용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 장비가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다. 이 기기는 미국 헬스케어 기업 인스펙트아이알시스템스가 개발한 장비다. 가는 빨대 같은 장비에 숨을 불어넣으면 작은 서류가방 크기의 질량분석기가 화합물(유기가스)을 검사해 3분 안에 감염 여부를 알려준다.

정확도도 높다. 코로나19 감염자를 양성으로 판정할 확률은 91.2%, 비감염자를 음성으로 판정할 확률은 99.3%다. FDA는 이 기기를 코로나19 위험 환자 등을 가려내는 스크리닝 용도로 사용하도록 했다. 인스펙트아이알은 대마 성분 의약품인 오피오이드 사용 여부 등을 확인하는 휴대용 장비를 개발하던 업체다. 호흡기 속 유기화합물을 검사하는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진단 장비를 개발했다. FDA는 미국에서 매달 6만4000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이 기기로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기업들도 신기술 개발
코로나19 호흡 검사 장비를 세계에서 처음 내놓은 곳은 싱가포르국립대 스핀오프 기업인 브리소닉스다. 지난해 현지에서 사용승인을 받았다. 국내 기업도 뛰어들었다. 은 자회사 쎌트로이와 함께 날숨포집기(KD-BTM S)를 개발하고 있다.

인스펙트아이알이 다섯 가지 화합물을 분석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간접적으로 파악하는 것과 달리 이 장비는 비말 속 바이러스를 채집해 감염 여부를 직접 확인한다. 호흡 검사법의 편의성과 PCR(유전자증폭)·항체진단의 정확성을 결합한 형태다. 오창규 국동 대표는 “비말 속 바이러스를 포집하는 방식은 감염세포가 만든 유기가스를 확인하는 것보다 정확도가 높다”며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일정량 이상의 바이러스를 포집하는 기술도 개발했다”고 했다.

국내 진단 기업들은 타액 검사법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면봉으로 콧속 세포를 채집하는 비인두도말 방식에 비해 검사 편의성이 높아서다. , , 등이 침을 활용한 항원검사키트를 개발하고 있다. 피씨엘은 최근 캐나다 보건부로부터 타액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허가를 받았다. 바디텍메드도 유럽 판매를 위한 인증을 받는 등 유럽 진출 준비를 마쳤다. 다만 타액이나 호흡을 활용한 코로나19 검사기기 중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사용 승인을 받은 제품은 없다.
호흡 검사 개발 기업 늘어
코로나19 감염 여부 판별에 활용되는 타액·호흡 검사는 모두 조직을 직접 떼어내지 않고 질환을 확인하는 최소침습검사로 불린다. 세계 최소침습검사 시장은 2019년 1조3000억원에서 2027년 4조9000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은 혈액 속 단백질 조각 등을 확인하는 액체생검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앞으로 호흡 검사 등의 활용도 늘 것이란 평가다.

세계에서 가장 앞선 호흡 검사 기업으로 평가받는 곳은 영국의 올스톤메디컬이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팀 등이 주축이 돼 2016년 창업한 회사다. 지난해 폐암, 폐섬유증,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등을 가려내는 호흡 검사 장비를 내놨다. 간암 환자가 특정 화학성분을 분해하지 못한다는 점에 착안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을 가려내는 호흡 검사 장비도 개발하고 있다. 비상장 회사인 올스톤의 누적 투자금은 1800억원을 넘었다.

이지현/김예나 기자 bluesk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