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루 CEO, 메지온 사내이사 인연도
새 코로나 치료 옵션 제시한 베루, '사망 55% 감소' 발표에 주가 182% 급등

코로나19 고위험 입원 환자의 사망 위험을 낮추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이 나왔다.

미 바이오기업 베루(티커 VERU)의 VERU-111(사비자불린)이다. 임상 3상 데이터 중간 결과를 확인한 전문가들은 추가 임상 없이 승인 신청하도록 허용했다. 결과가 발표된 뒤 이 회사 주가는 182% 급등했다.

베루는 VERU-111의 임상 3상시험 중간결과를 확인한 독립적 데이터 안전성 모니터링위원회(iDSMC)가 추가 임상시험 없이 미 식품의약국(FDA)에 승인신청해도 된다고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베루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위험이 높은 코로나19 입원 210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시험을 진행해왔다. 이들은 모두 렘데시비르, 덱사메타손, 인터루킨(IL)-6 차단 항체, JAK 억제제 등 표준치료를 받았다. 이와 함께 140명은 VERU-111를 추가로 투여하고 나머지 70명은 위약을 투여하는 방식으로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환자들은 미국 브라질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등에서 코로나19 델타 변이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 베루는 이들 중 무작위 배정된 150명을 꼽아 중간 분석을 했다. 그 결과 치료 시작 60일까지 사망한 환자는 위약군 45%(52명), VERU-111 투여군 20%(98명)로 조사됐다.

VERU-111를 활용해 치료 받은 환자 사망률이 55%(p=0.0029) 낮았다는 의미다. VERU-111를 치료에 활용한 환자들은 별다른 부작용을 호소하지 않았다.

베루는 iDSMC의 권고안을 토대로 긴급사용승인을 받기 위해 미 FDA와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VERU-111은 항암제로 개발하던 베루의 후보물질이다. 세포 내 미소관을 표적으로 삼아 바이러스 복제 등을 막는 소분자치료제다. 바이러스는 복제를 위해 미소관에 접근하는데 이를 차단해 복제를 억제하는 방식이다. 이런 기전 때문에 변이에 상관 없이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업체 측은 기대하고 있다.

임상 결과가 발표된 뒤 미 나스닥에 상장된 베루 주가는 5.98달러에서 12.28달러로 182% 급등했다. 코로나19 고위험 환자를 위한 먹는 치료제가 개발될 것이란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다. 베루는 VERU-111을 활용해 전립선암과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 시험도 진행하고 있다.

일각에선 베루의 주가 상승세가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아직 FDA 승인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인데다 코로나19 치료제 상당수가 긴급사용승인 이후 승인이 취소되는 등 부침을 겪고 있어서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주가가 70.5% 오른 호스테라퓨틱스(HOTH)와 베루의 소식을 전하면서 바이오분야 '밈' 주식이 되살아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미 애널리스트들은 베루의 추가 주가 상승여력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팁랭크에서 평가한 베루의 12개월 내 예상 주가는 103.58%오른 25달러다. 세 명의 애널리스트가 매수를 추천했다.

베루는 국내 바이오기업과도 인연을 맺고 있다. 베루의 최고경영자(CEO)인 미첼 스테이너는 2020년부터 메지온(16,550 -0.60%)의 사내이사를 맡고 있다. 메지온에서 그는 해외 비지니스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