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시적 자금경색 해소 방지
중진공, 올해 375억원 지원
더존비즈온, 中企 외상채권 현금화 서비스

더존비즈온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손잡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맞춤형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 활성화에 나선다. 중소기업들이 단기간 자금 경색으로 경영 위기에 몰리지 않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매출채권팩토링은 기업이 물품·용역을 제공한 뒤 거래처에서 받은 외상 매출채권을 조기 현금화할 수 있게 돕는 금융 서비스다. 기업 간 외상 거래로 생긴 매출채권을 정책금융기관이 중간에서 매입해준다. 금융기관이 중소기업의 매출채권을 상환청구권 없이 현금으로 매입하고, 채권이 만기 했을 때 채무 기업으로부터 외상 대금을 회수하는 식이다. 이를 통하면 중소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해 재무 건전성을 키울 수 있다. ‘돈맥경화’로 인한 중소기업의 연쇄 도산도 막을 수 있다. 채권 만기일에 특정 거래 기업의 지급 불능이 발생하더라도 다른 기업과 상환 책임이 엮이지 않아서다.

정부는 올 들어 중소기업의 연쇄 부도를 막고 경제 선순환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관련 정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 2월 더존비즈온을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자로 최종 선정해 지난달 31일 매출채권팩토링 첫 사업에 나섰다. 올해 사업 예산은 375억원이다. 더존비즈온은 이를 위해 매출채권팩토링 신청부터 집행까지 온라인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전용 플랫폼을 구축했다.

신청 기업의 적격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회계정보 분석 데이터도 단독으로 공급한다. 금융위원회로부터 기업의 회계 데이터를 분석·가공해 신용정보로 제공할 수 있는 ‘기업정보조회업’ 본허가를 획득해 사업 추진 기반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더존비즈온은 비즈니스 플랫폼 WEHAGO를 기반으로 자체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도 운영한다. 기업 간 거래에서 발생한 매출채권을 일정 할인율로 금융기관에서 매입할 수 있도록 평가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실시간 세무·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업 정보와 기업 간 매출 진위를 확인해준다. 더존비즈온은 이 서비스의 외부 자금공급자를 미래에셋캐피탈, 웰컴금융그룹, 한국투자저축은행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용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을 원활히 지원해 만성적인 운전자금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을 도울 것”이라고 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