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플 앱서 매출 선두다툼
리니지W 아성 위협하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넥슨의 신작 모바일 게임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하 던파모바일·사진)이 인기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등에서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시리즈와 선두 싸움을 벌이고 있다. 넥슨의 전성기를 만든 던전앤파이터가 모바일로 탈바꿈해 또 한 번 성장 기반을 마련할지 주목된다.

넥슨에 따르면 던파모바일은 지난 1일 구글의 앱마켓 구글 플레이의 인기·매출 순위 1위에 올랐다. 이후엔 엔씨소프트의 리니지W와 매출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양새다. 애플 앱스토어에선 지난달 24일 출시 후 5시간 만에 매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게임은 사전 다운로드 120만 건, 사전 캐릭터 생성 110만 건 등을 기록하는 등 출시 전부터 이용자의 관심을 끌었다. 넥슨의 게임이 한국 시장에서 장기간 매출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리니지W, 리니지M 등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는 점도 이례적이란 분석이다.

던파모바일은 넥슨의 인기 PC 게임 던전앤파이터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만들었다. 2005년 출시된 이 게임은 넥슨이 국내 1위 게임사로 성장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특히 2008년 중국 시장에 진출하면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한때 동시접속자 수가 500만 명에 달했다. 현재까지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는 8억5000만 명, 누적 매출도 180억달러(약 21조원)를 기록했다.

던파모바일은 원작의 모습을 최대한 살렸다. 2차원(2D) 도트 그래픽과 횡스크롤 이동 방식 등을 원작에서 따왔다. 모바일 게임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자동사냥 시스템 대신 ‘손맛’을 높였다.

최초 업데이트는 지난 7일 이뤄졌다. 의뢰 콘텐츠인 ‘왕의 유적’의 상위 던전으로 ‘진: 왕의 유적’을 도입했다. 고레벨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결투장 콘텐츠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한 밸런스 조정도 이달 말까지 이뤄진다.

이 게임은 2020년 8월 중국 시장에 먼저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공개 전날 출시가 무기한 연기됐다. 당시 중국 내 사전 예약만 6000만 건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시가 미뤄지면서 넥슨은 게임 완성도를 높이는 데 공을 들였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