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미노트11 시리즈 2종 출시
중·저가폰 경쟁 뜨거워질 듯
韓 틈새시장 또 두드리는 中샤오미

중국 샤오미가 다시 한번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삼성전자와 애플이 장악하고 있는 한국의 틈새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샤오미가 중국 스마트폰에 부정적인 국내 시장에서 유의미한 고객군을 확보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샤오미는 지난 5일 △스마트폰 라인업인 레드미노트 11과 레드미노트 11 프로 5G △무선이어폰인 샤오미 버즈 3T 프로 △스마트워치인 샤오미 워치 S1과 샤오미 워치 S1 액티브 등을 이달 중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한국 시장에 출시하는 스마트폰인 레드미노트11 프로 5G는 6.67인치 대화면과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갖췄다.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200만 화소 매크로 후면 카메라 등도 탑재했다. 레드미노트11도 메인 카메라를 포함 4개의 카메라를 갖춘 제품이다.

두 스마트폰의 배터리 용량은 5000㎃(밀리암페어시)로 동일하다. 레드미노트 11 프로 5G는 67W 고속 충전으로 배터리 50%를 충전하는 데 약 15분이 걸린다. 프로세서는 퀄컴의 ‘스냅드래곤695’다.

레드미노트11 프로 출고가는 128GB 저장용량·6GB 램(RAM) 모델을 기준으로 39만9300원부터다. 레드미노트11의 출고가는 29만9200원으로 30만원을 밑돈다. 레드미노트11 프로는 13일, 레드미노트11은 20일 정식 출시된다.

샤오미의 공세로 한국 중저가폰 시장을 둘러싼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경쟁이 한층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갤럭시A’ 시리즈, ‘아이폰SE’ 3세대를 출시하며 중저가폰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