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의 자체 개발 의약품 매출이 지난해 국내 제약업계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국산 1호 개량신약인 고혈압약 아모잘탄, 고지혈증약 로수젯 등의 매출이 급증하면서다. 국내 제약사들은 수년간 수입약을 도입해 유통 마진을 챙기는 '상품 매출' 확대에 집중해왔다. 한미약품의 성과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